고양이의 보은 2002

?

[one-fifth-first]l[/one-fifth-first]
[three-fifths]

고양이의 보은 2002

애니메이션, 모험, 판타지, 가족 | 일본 | 75 분 | 개봉 2003.08.08 모리타 히로유키
이케와키 치즈루(하루 목소리), 하카마다 요시히코(바론 / 훈베르트 폰 짓킨켄 남작 목소리)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지브리 스튜디오의 2003 여름 환타지 | 유난히 심심한 하루… 고양이 왕국에
초대받다!

17살 평범한 여고생 ‘하루’. 매일 매일이 따분하기만 하고 즐거운 일이 하나도 없다. 그날은 늦잠 자서 학교도 지각하고, 친구들 앞에서
창피까지 당하고 정말 우울한 날이었다. 그런데 집에 가는 길에 우연히 트럭에 치일 뻔한 고양이를 구해주었는데 그 고양이가 몸을 툴툴 털고 일어나
고맙다고 인사를 하는게 아닌가. 그 순간부터 그녀의 일상은 이상한 일로 변화가 생겼다. ‘하루’가 구해준 고양이가 고양이 왕국의 ‘룬’ 왕자라는
것이다. 그 날밤 ‘하루’의 집에 찾아온 고양이 떼는 자신들의 왕자를 구해준 보답으로 ‘하루’를 ‘룬’왕자와 결혼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앞으로는
행복한 일들만 일어날 것이라는 이상한 말을 남긴 채 사라졌다. 다음 날부터 ‘하루’는 고양이들이 적극적인 감사인사에 휩싸여 정신없이 보내게
된다. 그러던 중 이상한 목소리에 이끌려 고양이 왕국으로 초대되었다. 늘 깜짝 놀랄 만한 일을 기대해왔던 ‘하루’에게 진짜 신기한 일이 생긴
것이다.

? 고양이 떼에 끌려 들어간 고양이 왕국은 고민도 없고 바쁜 일도 없고 즐거운 일만 가득한 천국 같은 곳이었다. 맛있는 것
실컷 먹고 매일 열리는 파티에 싫은 것은 모두 잊어버릴 수 있는 새로운 세계에서 ‘하루’는 갑자기 고양이가 되어도 좋겠다는 생각에 빠진다.
고양이 왕국의 남작 ‘바룬’처럼 멋진 신사의 호의도 받고 뚱땡이 ‘무타’의 재롱도 볼 수 있어 좋았다. 그런데 고양이 왕국의 대왕이 ‘하루’를
며느리 감으로 생각하고 ‘룬’ 왕자와 결혼시키겠다고 하자 고민에 빠진다. 고양이 세계에서 대한 호기심도 잠시. 평생 고양이로 사는 것은 끔찍한
일이 아닌가. 과연 ‘하루’는 인간의 세계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 jesitv에 게시된 모든 동영상은 링크 방식으로 영상의 위치만 알려드립니다.

링크
링크
링크
링크

[/three-fifths]
[one-fifth]l[/one-fift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